해외구매 Jawbone UP24의 사망과 교환 받기

UPDATE: 이 Jawbone UP24는 교품 받은지 4개월 만에 결국 다시 사망했습니다. 저 비용 들여서 다시 미국에 보내기에는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질것 같아서 사용을 포기하기로 했습니다. 가격이 싸다고 해외구매를 생각하고 계시다면 신중하게 생각하세요. 이 제품은 일반적인 사용에도 고장이 잘 납니다.

2014년 10월초 내가 출장을 나갈 무렵만 해도 Jawbone UP 24의 면세점 판매 가격은 $179 미국 판매 가격은 $129였다.  $50이면 큰 차이라고 생각했기에 CA 도착하자 마자 Fry’s를 찾아가서 큰 맘 먹고 질렀는데, 문제는 귀국한 후에 생겼다. 이 녀석이 출근 시간에 걸었던걸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너 30분 동안 뭐 한거 같은데 그게 뭐였어?”하고 묻는 현상이 몇 번 반복되더니 급기야 어느 날은 8일 간다는 battery가 불과 3일 만에 떨어져 버렸다. 그렇게 조금씩 치매를 앓던 녀석이 햇님/달님 light가 번쩍이더니 (Lost clock 증상) phone과 동기화가 자주 떨어지는 등 이상한 짓을 하기 시작했다.

JawboneUP24_black인터넷을 찾아 보니 soft/hard reset을 하는 친절한 방법들과 더불어, “Jawbon UP은 QC가 개판이다”, “6번 교품 받아 보고 포기했다” 등등의 사기전에 봤어야 할 글들이 무수히 많이 있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메일을 보내봤는데 Jawbone에서는 흔쾌히 교환해 주겠다고 했다.

미국 거주라면 무료로 교품을 반송할 수 있겠지만 한국에서 받으려면 배대지 비용 (11,000원)과 교품 반송 비용(원래는 55,000원 / 회사 할인으로 23,000원)으로 3만원 좀 넘게 들었다. 그리고 블프 등이 겹치면서 시간도 약 한달 정도 걸렸으니까, 정말 미국에서 사는게 이득이었나 생각이 든다. 게다가 그새 새로운 모델이 나오면서 가격은 $99로 떨어졌으니… 😐

11월 23 ~ 26일  – Customer support 문의 및 교품 결정
12월 5일 교품 발송됨
12월 11일 배대지 도착 – 요금 11,000원
12월 19일 한국 도착
12월 23일 고장품 발송 – 요금 23,000원

* 외국에서 전자 제품 살 때는 신중할 것!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