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자가수리

Fitbit Surge strap 교체기

Fitbit Surge는 아직 국내에 정식으로 들여오는 곳이 없는 모양이다. 직구로 산지 2년 정도 되었는데 벌써 strap 안쪽이 망가졌다. 시계와 줄이 일체형이어서 따로 strap을 판매 하지는 않고 보증기간 이내이면 교환해 주는게 정책이라는데 이미 날짜도 지나고 해서 자가 수리를 해보기로 했다.

  • 주의: 아래의 strap으로 교체한 후 2주간 사용해 봤는데, 꼭 맞지도 않아 헐거울 뿐더러 빨갛게 피부에 자국이 생겼다. 아무래도 아래의 것은 제질에 문제가 있는 모양이다. 자가 수리를 고려한다면 strap구매에 주의 하시길.

 

Strap 구매

역시 AliExpress는 별천지다. 오만게 다 있으니.. 좀더 싼것도 있었는데, 같이 준다는 “상품 손“이 유용할것 같아서 이걸로 주문했다. 한 가지 주의 할 점은 딱 strap만 들어있고 band loop lock과 buckle은 포함되어 있지 않아서 이전의 것을 빼서 써야 한다는 점이다. 참고로 주문으로 부터 도착까지 대략 2주 정도 걸렸다.

 

Video guides (YouTube)

의외로 YouTube에는 관련된 내용들이 많이 있다. 어떤 사람은 안테나를 무시하고 그냥 교체 하기도 하고, 어떤 사람은 접착제 없이 조립하기도 하는데 이것도 뭐.. 취향일까? 다음의 비디오는 안테나를 분리하는 부분이 포함되어 있다.

이 전에 쓰던 strap에서 buckle을 빼내는 부분이 약간 어려웠는데 이 부분은 아래의 비디오의 4:50 무렵을 참고하면 중국어를 몰라도 대충 눈치로 방법을 알 수 있다.

 

Rubber Cement(고무 시멘트)

위의 비디오에 나오는 제품이 드물긴 하지만 국내에도 수입해서 파는 곳이 있었다. G마켓은 일시 품절이고 바보사랑에는 재고가 있었다.

Dualshock4 R2/L3 문제 해결을 위한 분해 수리

언제 가격이 내리나 했던 메탈기어 솔리드 5가 그라운드 제로/펜텀패인 합본(definitive experience)으로 더 싼가격에 출시 된 걸 보고는 얼른 사버렸다. 영화 같은 긴 인트로가 지나고 나서 경비병을 처치하는 장면에 들어갔는데 R2 트리거가 전혀 먹질 않았다!

다른 게임에서는 문제가 없는데 이 게임에서만 그런걸 보고 처음에는 설정의 문제이거나 버그라고 생각했었다. 인터넷을 조금 더 찾아보니 메탈기어 솔리드는 R2입력을 디지털로 눌렀다/떨어졌다가 아닌 0~1.0 사이의 아날로그 값으로 인식한다는 설명이 있었는데, 만약 특정한 손상이 있어서 격발로 인식해야 하는 값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하고 있는 문제라면 다른 게임에서는 되고 메탈기어 솔리드 5에서는 안되는 문제가 설명 될 수도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게다가 데스티니에서 L3로 달리기(sprint)를 하면 자꾸 풀려버리는 문제도 있었기에 여러모로 컨트롤러에 문제가 있지 않나 의심할 만 했다.

가격이 문제인데 PS4 pro와 함께 새로운 버전의 Dualshock 4가 출시되었지만 여전히 예전 버전도 6만원대 초반에 판매되고 있어서 지금 막 게임을 지르고 난 상태에서는 선뜻 사기가 망설여졌다. 여러 수리기들을 읽다가 “분해 조립 후 마법처럼 고쳐졌다”는 글을 읽고 나서는 점점 6만원을 세이브 할 수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근거없는 희망이 생기기 시작하더니, WD-40은 ‘접점 부활제’로 전기적 특성을 회복 시키는 기능이 있다는 글을 읽고 나서는 드디어 주저함이 없어졌다. 다행히 결과는 성공적 이어서 그나마 되던 게임도 못하게 되는 참극은 벌어지지 않았다. lol

분해 수리를 통해 고쳐진 문제는 두가지 이다.

  1. 메탈기어 솔리드 5에서 R2 트리거가 동작하지 않는 문제
  2. 데스티니에서 L3 sprint 도중 멈추는 문제

분해/조립 과정은 설명하는 인터넷 문서나 동영상이 많으니 이것을 참조 하면 된다. 나는 IFIXIT에 올려진 글을 참고 했다.

dualshock_repair

찍어둔 사진이 없어 IFIXIT의 사진으로 설명하면, 위 사진의 초록색 네모 부분은 고무재질로 된 부분은 R1/L1 버튼을 빼면 떼어 낼 수 있다. 이 부분이 닳거나 해서 인식에 문제가 생긴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떼어낸 후 접점 부위에 면봉으로 WD40을 발라주고 L측과 R측을 서로 교체했다. 타이어 마냥…

주황색 네모 부분은 스틱을 잡아 당기면 빠지고 그 아래에 L3/R3 버튼이 보이는데, 여기에 WD40을 분사한 후 잘 스며 들도록 여러번 눌러주었다.

“조립은 분해의 역순”

약간 조심해야 할 부분이 있긴 하지만, 그리 어렵지 않으니 같은 문제를 겪으시는 분이 있으시다면 마법의 액체 WD40의 도움을 받아 보시길.